Gadgets Story/iPhone2011.11.28 18:13
2011년이 지나가면 올레샵에서 별포인트로 악세사리구매를 할때 별포인트로 전액 결제를 할수 없게된다.
그래서 어짜피 사라질 별포인트 소진을 위해 4s용 케이스를 하나 구입했다.

아직 애플에서 4s용 정식 범퍼를 구립할 수없어 가장 비슷해 보이는 VERUS 범퍼를 구입했다. 가격음 19,000원 모두 별로 결제했다. 배송료는 별로 결제가 안되더라는.


제품 포장은 요래되어있고 앞판 뒷판용 필름이 짝으로 포함되어있다.




안쪽은 말랑말랑한 고무를 아이폰에 두르고 틀을 끼워넣어 고정하는 방식인데....

제품을 열어보고는 허걱.

마감이 왜 이따구지??



자세히 보면 보이겠지만.
버튼들의 한가운데로 지나가는 저 마감선은. 안습.
내눈엔 둘다 플러스로 보인다. 아마 여러분의 눈에도 그렇게 보이지 않나?

끼우면서도 깨질듯한 불안함과동시에 한번 떨어뜨리면 그냥 틀이 깨져버릴것 같다.

일회용 케이스라고나할까?

19,000원 가격이 일회용으로는 조금 비싼느낌이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얄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뿨

    엥 저도 불량제품 받은 적이 있어서 4일뒤에 전화했는데동 'ㅇ';;
    교환해주시겠다던데여?

    2011.12.29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저는 불량이라 생각 안하고 그냥 그런녀석인가보다 했었는데 전화한번 해봐야겠네요. ^^ 감사합니다.

      2012.01.01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는 이거 잘쓰다가 고무가 점점늘어나서 밑부분고무는 항상낄때마다 조절해줘야하고 ㅠㅠ
    플라스틱은 결국 부서졋다는. 이만원짜리치고는 참..
    그래도 고무가 때끼는재질은아니여서 좋앗네요

    2012.06.20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티스토리 툴바